연구윤리 규정Home > 발표와투고 > 연구윤리 규정

연구윤리 규정

제 1 장 총칙

제1조
이 규정은 동양미술사학회에서 발간하는 『東洋美術史學』의 연구윤리를 확립하고 연구부정행위를 사전에 예방하며 연구 부정행위 발생시 공정하고 체계적인 검증과 처리를 위한 연구윤리위원회(이하‘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적용범위)
『東洋美術史學』에 투고한 연구자는 본 연구윤리규정을 준수하여야 한다.

제3조(정의)
“연구부정행위”라함은 연구를 제안 수행 발표하는 과정에서 연구 목적과 무관하게 내용을 위조, 변조, 표절하거나 논문 저자를 부당하게 표기하는 행위 등을 말하며 구체적 내용은 다음 각 호와 같다.

  • 1. “위조”는 존재하지 않는 자료 또는 연구결과 등을 허위로 만들어 내는 행위를 말한다.
  • 2. “변조”는 연구자료 연구과정 연구결과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거나 임의로 변형·삭제함으로써 연구내용 또는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 3. “표절”은 타인의 아이디어 연구내용 연구결과 등을 정당한 승인 또는 인용없이 도용하는 행위를 말한다.
  • 4. “부당한 논문 저자 표시”는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학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한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 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학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논문 저자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
  • 5. 기타 부당한 중복게재 연구부정행위교사 등 연구진실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를 포함한다.

제4조(운영)

  • ① 편집위원회는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거나 편집위원 과반수의 요구가 있는 경우에 위원장이 소집한다.
  • ② 편집위원회는 위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찬성으로 의결한다. 다만, 서면으로 위원장에게 위임할 수 있다.
  • 제3항 협력 회원

제5조(투고원고의 심사)

  • ① 편집위원회는 『교회와 법』에 투고된 원고를 심사하기 위하여 각 논문당 심사위원 3인 이상을 선정하여 그 심사를 의뢰한다. 다만, 수정후 재심사 및 게재유보에 대한 이의신청에 대한 심사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 ② 편집위원회는 전항의 심사위원을 선정함에 있어 당해 분야의 전문가를 포함하여야 한다.
  • ③ 편집위원회는 『교회와 법』에 투고된 원고의 심사결과에 의하여 그 게재여부를 판단하되, ‘수정 없이 게재’, ‘수정 및 보완후 게재’, ‘수정후 재심사’ 또는 ‘게재유보’로 의결한다.
  • ④ 연구논문(일반논문·번역논문)이 아닌 다른 게재물에 대해서는 편집위원회가 그 게재여부를 결정한다.

제6조(『교회와 법』의 발행)
『교회와 법』은 연 2회(6월 30일, 12월 31일) 발간한다.

제7조(심사규칙, 투고규칙)

  • ① 편집위원회는 『교회와 법』에 투고되는 원고의 작성 및 문헌인용 방법, 투고절차에 관한 세칙(투고세칙)을 제정할 수 있다.
  • ② 편집위원회는 『교회와 법』에 투고된 원고의 심사기준 및 절차에 관한 세칙(심사세칙)을 제정할 수 있다.

제8조(논문투고 안내)
매 『교회와 법』 말미에는 다음 호에 게재할 논문의 투고 및 작성요령, 『교회와 법』 연구윤리규정을 안내한다.

부 칙

이 세칙은 2013년 12월 01일부터 시행한다.

부 칙

이 세칙은 2019년 01월 09일부터 시행한다.

맨위로